독감 무료접종 내일 본격 시작...아동·노인 1천326만명 대상

만65∼74세는 11일부터…보건소·의원 등 1만9천749개소서 접종

기사입력시간 : 2018/10/01 [16:25]

성남복지넷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 예방접종이 2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무료접종 대상자는 아동과 어르신 등 총 1천326만명으로 전 국민의 26%에 달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오는 2일부터 생후 6개월∼만12세(2006년 1월 1일∼2018년 8월 31일 출생) 아동과 만 75세 이상(1943년 12월 31일 이전 출생) 어르신을 대상으로 하는 인플루엔자 무료접종이 시작된다고 1일 밝혔다.

 

만65∼74세(1953년 이전 출생자)에 대한 무료접종은 오는 11일부터 시작된다. 다만, 이 연령대 대상자 중 의료취약지역주민, 당일진료환자, 장애인 등은 2일부터 접종받을 수 있다.

 

정부는 아동 대상자 가운데 인플루엔자 접종을 생애 처음으로 받거나 올해 7월 1일 이전까지 1회 접종에 그쳐 2회 접종이 필요한 아동에 대해서는 지난달 11일부터 접종을 시작했다.

 

2회 접종이 필요한 아동은 1차 접종 1개월 후 2차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 유행이 보통 12월에 시작되고, 접종 2주 후부터 예방효과가 나타나 약 3∼12개월(평균 6개월) 정도 유지되는 것을 고려하면 11월까지는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대상별 접종기간]

 

접종은 주소지와 관계없이 전국 보건소 및 지정의료기관 총 1만9천749개소에서 가능하다. 지정의료기관은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국번 없이 1339)로 문의하거나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https://nip.cdc.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1월 15일까지는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에서 접종이 이뤄지고 그 후에는 보건소에서 보유 백신이 소진될 때까지 접종받을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는 생후 60개월∼12세 325만명을 무료접종 대상자에 추가 편입해 총 563만명의 어린이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게 됐고, 앞으로는 중·고교생과 폐렴 등 합병증에 취약한 임신부도 접종 대상자가 될 예정이라 밝혔다.

소셜 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성남복지넷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